콘텐츠바로가기

얼굴·실명 공개된 '안산 토막살인' 조성호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입력 2016-05-08 11:19:12 | 수정 2016-05-08 11:1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얼굴 실명 공개된 조성호
얼굴 실명 공개된 조성호 / 조성호 SNS기사 이미지 보기

얼굴 실명 공개된 조성호 / 조성호 SNS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의 신상 정보가 공개된 가운데 누리꾼 사이에서 찬반 여론이 갈리고 있다.

7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산단원경찰서 수사본부는 이날 피의자 조성호(30)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찰서에서 법원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얼굴을 가리지 않는 방법으로 그의 얼굴을 공개했다.

이날 오후 영장이 발부되자 조씨의 실명과 나이 등 나머지 신상정보를 언론에 공개했다.

경찰은 지난 5일 조씨 긴급체포 이후 수사본부장인 이재홍 안산단원경찰서장을 위원장으로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다"는 이유로 신상정보 공개를 결정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선진국도 얼굴 공개한다. 우리도 피의자 인권 타령 그만하고 공개하자", "범죄자 얼굴 공개해서 다른 여죄들도 파악되도록 하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신상정보 공개에 찬성을 하는 반면에 또 다른 네티즌들은 "이 사람 부모랑 지인들은 무슨 죄냐", "무죄추정의 원칙도 무시하고 막 공개한다"고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경찰은 특강법 적용에 대한 일부 문제 제기를 인정하면서도 이번 사건에 있어서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