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노을이' 최성원, 급성 백혈병 진단…'마녀보감' 하차 [공식입장]

입력 2016-05-09 09:21:43 | 수정 2016-05-09 10:00: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성원 / 사진 = BNT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최성원 / 사진 = BNT 화보


배우 최성원이 건강상의 이유로 '마녀보감'에서 하차한다.

9일 오전 JTBC 드라마 '마녀보감' 제작사 아폴로픽쳐스와 드라마하우스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성원 하차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제작사 측은 "'마녀보감'에서 동래 역으로 출연예정이었던 최성원 씨는 지난 4일 병원 검사를 통해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이에 치료에 집중하기 위해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성원 씨의 경우 조기에 발견돼 집중 치료를 통한 완치가 가능하다는 의사의 진단 소견이 있었다. 배우의 건강이 우선이기에 제작진과 상의 끝에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하차를 결정했다"며 "최성원 씨는 드라마 하차와 함께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성원은 tvN '응답하라 1988에서 성노을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 '마녀보감' 제작사 공식입장 >

안녕하세요.

JTBC '마녀보감' 제작사 아폴로픽쳐스와 드라마하우스입니다.

배우 최성원 씨가 JTBC 드라마 '마녀보감'에서 하차합니다.

‘마녀보감’에서 동래 역으로 출연예정이었던 최성원 씨는 지난 4일 병원 검사를 통해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에 치료에 집중하기 위해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촬영 도중 경미한 타박상을 입었던 최성원 씨는 평소와 달리 회복 속도가 더뎌 몸에 이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았고,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 급성 백혈병은 치료 시기가 빠르면 빠를수록 완치율이 높으며, 최성원 씨의 경우 조기에 발견돼 집중 치료를 통한 완치가 가능하다는 의사의 진단 소견이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배우의 건강이 우선이기에 제작진과 상의 끝에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최성원 씨는 누구보다 열의를 갖고 촬영에 임해왔으며 드라마‘마녀보감’에 대한 애착 역시 남달랐습니다. 하지만 작품에 누가 돼서는 안 된다는 본인의 의지가 강하고 제작진 역시 배우가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배우 최성원 씨는 드라마 하차와 함께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최성원 씨가 맡은 동래는 주인공 허준이 가는 곳이라면 어디든 함께 하는 인물로 윤시윤과의 완벽한 호흡을 바탕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었습니다. 주요 배역이었던 만큼 제작진의 안타까움도 크지만 배우의 치료 및 회복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그의 결정을 존중하고 응원하는 마음입니다.

다시 한 번 촬영 현장에서 배우 최성원 씨가 보여준 열정에 감사를 전하며, 건강을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