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산 토막살인' 조성호, 시신 상대로 모의 실험했다

입력 2016-05-09 09:42:24 | 수정 2016-05-09 15:03: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얼굴 실명 공개된 조성호 / 조성호 SNS기사 이미지 보기

얼굴 실명 공개된 조성호 / 조성호 SNS


경기도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 조성호(30)씨의 살인 후 행적이 알려졌다.

8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 수사본부는 이 날 조 씨가 사체를 훼손하기 전 “토막내기 위해서 실험을 해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실험을 통해 흉기로 사체 훼손이 가능한지를 확인하기 위해 사체 일부를 절단하거나 긋는 등의 실험을 했다는 것. 그는 범행 이후 태연히 SNS 활동을 하기도 했다.

한편, 조성호는 인천의 한 여관 카운터 업무를 맡으며 알게된 동거인 A(40)씨를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안산 대부도에 유기했다.


▶김숙 "주식 투자로 전재산 날려"…이후 생활은?
▶자우림 김윤아, 최근 원인불명 장애에 시달리다가
▶박진희, 방송서 남편 자랑…직업 알고보니 '깜짝'
▶'안산 토막살인' 조성호, 과거 행적보니 '이럴 줄은'
▶김구라, 17억 빚진 아내와 이혼 후 관계 봤더니…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