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양파, 비록 음악대장 아성 넘지 못했지만…대중에 증명한 클라스

입력 2016-05-09 09:55:06 | 수정 2016-05-09 09:5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신비한 원더우먼은 양파

'복면가왕' 양파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양파


역시 양파였다. 컨디션 난조에도 감동과 흥이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승패를 떠나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같은 행복한 시간이었다.

양파는 지난 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신비한 원더우먼'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랐다. 먼저 지난 1라운드에서 자우림의 '하하하쏭'으로 세일러문(배우 황승언)과 듀엣 무대를 꾸민 양파는 압도적인 표 차이로 승리를 거머쥐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듀엣무대에서 몽환적인 보이스로 리듬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노련함을 뽐냈다면, 2라운드 무대에서는 댄스곡인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통해 섹시하면서도 파워 넘치는 고음을 폭발시키는 등 반전 매력을 선사하며 판정단을 사로잡았다.

최종 3라운드에서는 이소라의 '바람의 분다'를 선곡, 특유의 애절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며 첫소절부터 관중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목감기로 인한 컨디션 난조로 제 역량을 십분 발휘하지 못했지만 이 모든 것을 덮는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몰입도를 높이며 기립 박수를 끌어냈다.

이처럼 '나는 가수다 시즌3' 이후 1여년 만에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낸 양파의 무대는 강렬한 전율과 가슴벅찬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자에게 반가움을 선사하기 충분했다. 비록 '음악대장'에게 패해 가면을 벗었지만 진한 여운을 남기며 아름답게 퇴장했다.

특히 양파는 이번 '복면가왕'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성량과 가창력을 뽐낸 것은 물론, 외화더빙과 성대모사, 섹시 밧줄 댄스 등 감춰뒀던 끼를 발산하며 신비주의를 벗고 친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한걸음 다가섰다.

양파는 9일 오전 소속사 주식회사 알비더블유(이하 RBW)를 통해 "노래보다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는데 의미를 두자고 생각하며 최선을 다했다"며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막상 돌아보니 무대를 즐기진 못했던 것 같다. 또 목감기에 된통 걸려버려서 컨디션이 안 좋은데다 가면을 쓴 탓에 숨쉬는 게 쉽지 않았고 얼굴 근육이 눌려서 소리 내는 게 마음대로 되지 않아 속상했다"고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얼굴을 가리니 성대모사도 좀 편하게 할 수 있었고, 가면을 벗었을 때 방청객과 패널분들이 깜짝 놀라는 모습에 짜릿함을 느끼기도 했다"며 가면 덕분에 자신의 색다른 모습을 보일 수 있었던 것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끝으로 "얼굴이나 이름표를 떼고 평가를 받는다는 점에서 더 떨렸고 제 목소리를 더 알려야 되겠다는 욕심과 반성이 뒤따랐다"면서 "올해부터는 쉬지 않고 노래하려고 한다"고 가수로서 왕성한 활동을 펼칠 계획을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지난해 9월 마마무, 베이식 등이 소속된 RBW와 전속 계약을 맺은 양파는 지난 2월, 긴 공백을 깨고 9년 만에 단독콘서트 '아이 엠 이은진(I am Lee Eunjin)'을 개최하며 복귀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현재는 새 앨범 작업에 한창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