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문가가 본 '안산 대부도 살인사건' 조성호 "사이코패스 아닌 소시오패스와 유사"

입력 2016-05-09 15:26:54 | 수정 2016-05-09 15:3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성호, 소시오패스와 기질 유사" 경찰 관계자 인터뷰

안산 대부도 사건 조성호 / 조성호 SNS기사 이미지 보기

안산 대부도 사건 조성호 / 조성호 SNS


'안산 대부도 살인사건'의 피의자 조성호(30)씨가 반사회적 인격장애 소시오패스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한 경찰관계자는 인터뷰를 통해 "조성호는 소시오패스 기질이 높은 범인으로 풀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이코패스는 충독적이고 자신의 감정을 표출하는데 주저함이 없지만 소시오패스는 평범해 보이는데 반해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이 관계자는 조 씨의 기질이 소시오패스와 다소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지난 5일 경기 안산단원 경찰에 긴급체포된 조씨는 함께 살던 최모(40)씨를 살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후 조 씨는 시신을 토막내기 위해 실험을 했고, 렌터카를 빌려 인천 대부도 등에 시체를 유기했다.

조 씨는 경찰 조사에서 "예전부터 최 씨가 부모에 대한 비하 발언을 자주 해 화가 나 살해했다"라고 진술했다.

또 조 씨는 이같은 범행 후 자신이 SNS에 10년치 인생 계획을 자랑하는 등 태연히 메시지를 게재해 경악하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