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솔미, 박신양 향한 마음 드러내…"후폭풍 감당해야" 경고

입력 2016-05-10 07:24:03 | 수정 2016-05-10 07:2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솔미기사 이미지 보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솔미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솔미가 누명을 쓴 박신양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김영찬 연출 이정섭, 이은진)에서는 장해경(박솔미)이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인 신영일(김갑수)을 찾아가 조들호(박신양)의 누명에 대한 진실을 밝히겠다며 전했다.

이날 신영일을 찾아간 장해경은 조들호가 누명을 쓴 것에 대해 "그 진실 제가 밝힐겁니다"며 "정회장(정원중)님 작품 아닌가요? 이명준이 죽기 바라는 사람은 정회장님 뿐이니"라고 말했다.

이어 장해경은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고 후폭풍이 몰려오면 감당하셔야 할겁니다"라고 경고했다.

또 이날 장해경은 아버지 장신우(강신일)에게 "수빈이(허정은)를 살인자의 딸로 만드실거에요?"라며"수빈이가 앞으로 아빠에 대해 어떻게 기억할 지 생각해 보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장신우는 "혹시라도 그놈이랑 잘해볼 생각이라면 생각 접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장해경은 "그럴 마음 없다. 우리 둘 되돌아갈 만큼 어리석지도 않다"라고 대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