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강소라-박솔미 '의기투합' 역전극 짜릿

입력 2016-05-10 07:49:25 | 수정 2016-05-10 07:4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


월화드라마 1위를 유지하고 있는 KBS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강소라, 박솔미가 짜릿한 역전극을 펼쳤다.

지난 9일 방송된 '동네변호사 조들호' 13회에서 이은조(강소라 분), 장해경(박솔미 분)은 대화그룹 협력 이사 이명준(손광업 분)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조들호(박신양 분)를 구하기 위해 적극적인 수사에 나섰다.

특히 로펌 ‘금산’의 부대표 장해경이 조들호의 변호사로 직접 나서는 예상치 못한 전개는 신선한 재미를 더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48시간 안에 조들호를 구속시키려는 검찰의 움직임 속에서 이은조와 장해경, 배대수(박원상 분), 황애라(황석정 분)는 따로 또 같이 전투작전을 펼치며 무죄의 증거들을 찾아내기 시작했다. 장해경의 지휘 아래 이은조와 배대수는 요주의 장소였던 환기구를 정밀조사하고 블랙박스를 찾아냈으며 황애라는 이소정(박미숙 분)의 행방을 조사해 무죄 입증에 심혈을 기울였다.

조들호 역시 잡혀있는 와중에도 사건 당시의 상황을 떠올리고 장해경에게 사건의 단서를 전달하는 센스를 발휘하는 등 떨어져 있어도 힘을 발휘하는 이들의 팀워크는 60분 내내 빛을 발했다.

때문에 이은조가 신지욱(류수영 분)에게 누군가 환기구를 통해 이명준이 있는 곳을 침입했다는 사실을 알리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함과 안도감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조들호 식구들의 고군분투와 장해경의 의기투합은 이틀이란 촉박한 시간 안에서도 조들호의 결백을 밝히는 큰 시너지를 발산해 13회의 키포인트가 되기도 했다는 반응이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장해경이 계속 조들호 도와줄지가 제일 궁금. 전개 완전 흥미진진 해요!”, "은조가 블랙박스 찾았을 때 속이 다 시원했음“, ”역시 능력치 만렙들! 위기가 닥쳐도 든든하네요“ 등의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13회 마지막 부분에서 조들호가 대화그룹 비자금 리스트를 가지고 있던 이소정을 뒤쫓던 킬러와 마주치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그려져 앞으로 벌어질 상황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