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민수부터 여진구까지…엔딩 10분이 증명한 '대박'의 진가

입력 2016-05-10 09:28:42 | 수정 2016-05-10 09:5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최민수-장근석-여진구, 시청자 사로잡은 연기력

'대박' 최민수 여진구 /SBS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최민수 여진구 /SBS


선 굵은 연기의 향연이었다. '대박' 출연진 최민수, 여진구, 장근석 등이 폭발하는 시너지 효과를 이뤄냈다.

SBS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연출 남건 박선호)가 중반부에 접어들었다. 차곡차곡 쌓아온 스토리는 입체적인 인물들, 배우들의 선 굵은 연기력, 영화 같은 연출 등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는 반응이다. 그 중에서도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엔딩은 ‘대박’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대박’은 대길(장근석 분)과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은 이인좌(전광렬 분)의 한쪽 다리와도 같은 타짜 골사(김병춘 분)를 쳐냈다. 대길은 승부사답게 골사의 ‘소리 꽝포’를 단번에 알아차리며 판을 흔들었고, 그 결과 골사의 투전방을 깨부술 수 있었다. 연잉군은 자신만의 방법으로 대길을 돕는 한편 조정 대신들이 연루된 비리 장부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승부의 과정은 짜릿하고 통쾌했다. 여기에 대길, 연잉군, 이인좌, 연화(홍아름 분), 황진기(한정수 분), 무명(지일주 분) 등은 몇 번의 칼을 교차시키며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하지만 진짜 시청자 손에 땀을 쥐게 만든 것은 10분 동안 펼쳐진 엔딩이다.

연잉군은 숙종(최민수 분) 앞에서 다시 한 번 신념의 흔들림을 경험했다. 같은 시간 대길(장근석 분)을 향해 애틋한 마음을 품은 설임(김가은 분)은 납치 당했으며, 대길 역시 시체 앞에서 칼을 들고 있는 담서(임지연 분)와 마주했다. 이 모든 이야기가 10분 동안 스피디하게 펼쳐진 것이다.

숙종은 다그치듯 연잉군을 타일렀다. 연잉군이 대길과 손을 잡고 위험한 행동을 하고 있기 때문. 연잉군이 권력의 판에서 어떤 위치를 차지하느냐 만큼, 연잉군과 그의 형인 대길의 관계 역시 숙종에게는 중요한 것이다. 모든 것을 꿰뚫어 보는 듯한 숙종의 눈빛, 뼈가 담긴 듯 매서운 한마디 한마디까지. 숙종의 카리스마는 순식간에 화면을 장악했다. 그리고 숙종에 말에 따라 미세하게 변화는 연잉군의 눈빛은, 그가 얼마나 큰 혼란에 휩싸였는지를 고스란히 보여줬다.

반면 대길과 설임의 대화는 애틋했다. 꿈 이야기를 꺼낸 설임은 대길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쉽사리 표현하지도 못한 채 슬퍼했다. 타고난 운명 때문에 대길의 곁을 떠나야 할지 고민하는 설임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 것.

그러던 중 급작스럽게 나타난 개작두(김성오 분)는 대길을 기습 공격했다. 겨우 상황이 진정됐지만, 이어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람들이 나타나 대길이 없는 사이 설임을 납치해갔다. 쉴 새 없이 터지는 사건의 연속. 하지만 가장 큰 사건은 대길이 골사의 죽음을 목격한 것이다. 그 곳에는 복면을 쓴 채 쓰러져 있는 골사를 향해 칼을 높이 치켜 든 담서가 있었다.

숙종과 연잉군의 대화 장면은 시청자를 압도했다. 설임과 대길의 안타까운 대화는 애틋한 감정을 불러 일으켰다. 이후 설임의 납치는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골사의 죽음은 충격을 선사했다. 마지막 골사의 시체 앞에 서 있는 담서의 모습은 생각지도 못한 반전이었다.

50분을 차곡차곡 쌓아온 스토리가 마지막 10분에 고조되며 극적 재미를 폭발시켰다. 긴장감과 애틋함, 치밀함이 담긴 이날의 엔딩은 다음 이야기에 대한 의문을 던졌고, 시청자를 애타게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