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90년대 대표 댄스곡 주인공 출연…"8개월 동안 공들여 섭외"

입력 2016-05-10 09:33:03 | 수정 2016-05-10 09:3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가맨 / 사진 = 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슈가맨 / 사진 = JTBC 제공


90년대를 대표하는 발라드와 댄스곡을 부른 ‘슈가맨’이 등장한다.

1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30회에는 9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추억의 가수가 출연해, 녹화장에 있는 출연진을 비롯한 방청객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재석팀의 ‘슈가맨’은 90년대를 대표하는 테크노풍 댄스곡의 주인공이다. 그동안 많은 제보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아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제작진의 8개월간 끈질긴 섭외를 통해 출연을 결정했다. ‘슈가맨’의 등장에 역주행송을 작업한 뮤지조차 “이분이 진짜 출연하는거냐”라며 감격에 겨워 어쩔 줄 몰라 했다.

한편, 유희열팀의 ‘슈가맨’으로는 댄스곡과는 정반대인 90년대 발라드로 많은 여자들의 대표 ‘이별송’, ‘시련송’의 주인공이 등장했다. 특히 여성방청객들은 노래가 시작되는 순간 옛 추억에 잠긴 듯한 모습을 보여 인터뷰하는 MC 유재석을 당황케 하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쇼맨으로는 가요계 대표 하모니 그룹 마마무와 V.O.S가 출연해, ‘역주행송’ 대결을 펼친다. ‘90년대 대표 댄스 VS 발라드’와 ‘비글돌 마마무’ VS ‘애절한 보이스 V.O.S’ 양 팀 대결의 결과는 10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