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유근 논문 표절 징계, 교수도 해임

입력 2016-05-11 01:06:03 | 수정 2016-05-11 05:5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유근 논문 표절 징계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송유근 논문 표절 징계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송유근과 박석재 위원이 논문 표절로 징계 조치를 받았다.

10일 UST 관계자는 박석재 위원과 송유근 군의 논문표절 논란과 관련해 지난달 중순 교원징계위원회가 박 위원 해임을 의결했고, 하순에는 대학위원회가 송군에 대해 2주간 근신과 반성문 제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UST는 “논문표절 등 연구 윤리 위반은 연구자로서, 학자로서 중대한 잘못으로 보고, UST 교원으로서 엄정 조치했다”며 “다만 천문연 연구위원 신분은 유지된다”고 밝혔다.

박 위원은 징계에 대해 “이미 끝난 일이다. 더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