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젝스키스, YG와 전속 계약…16년 만에 팬들 곁으로 [공식발표]

입력 2016-05-11 10:45:24 | 수정 2016-05-11 11:01: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젝스키스 / 사진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젝스키스 / 사진 = MBC 제공


해체한 그룹 젝스키스가 16년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온다.

YG 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젝스키스 멤버인 은지원, 이재진, 김재덕, 강성훈, 장수원과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업가로 변신한 고지용의 경우 개인 사정상 계약은 못했지만 공연과 음반 참여 가능성은 충분히 열려있다는 반가운 소식도 전했다.

젝스키스는 지난 1997년 '학원별곡', '폼생폼사'로 데뷔해 '커플', '너를 보내며', '기억해 줄래' 등 발표하는 곡마다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2000년 5월 갑작스러운 해체를 맞게 됐다. 이후 방송, 사업 등 각자의 삶을 살아오던 멤버들이 최근 MBC '무한도전'에서 진행한 '토토가2'의 게릴라 콘서트를 통해 16년 만에 뭉쳤다.

또 젝스키스와 YG 양현석 대표가 함께 자리를 만들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팬들은 젝스키스의 재결합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다.

이 가운데 드디어 젝스키스의 컴백 소식이 전해진 것. 16년 만에 발표되는 젝스키스의 신곡과 이들의 새로운 행보가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