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억대 사기 혐의' 이주노 "사업 어려워져 돈 못 갚은 것"

입력 2016-05-11 13:45:40 | 수정 2016-05-11 13:4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48·본명 이상우)가 입을 열었다.

1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지난해 사기 혐의로 기소된 이주노에 대한 4번째 공판기일이 진행됐다.

이날 이주노는 "피해자 변모 씨와 공증을 해 올해 1월까지 갚기로 했지만 다른 최모 씨가 고소하면서 함께 고소한 것"이라며 돈 빌릴 당시의 통장 내역을 증거로 제출했다.

이어 "최 씨가 당시 '상황이 어려우니 굳이 지금 돈을 갚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래서 입금된 돈을 빼지 않았고, 곧바로 공사대금으로 빠져 나갔다"고 덧붙였다.

이주노는 변 씨에 6500만원을 빌렸으며, 5000만원은 추후 이자를 지급한 뒤 갚고 1500만원은 일주일 내 바로 갚겠다고 했지만 지키지 못했다. 당시 하던 사업이 어려워져 바로 갚지 못했다는 것이 이주노의 주장이다.

한편 이주노는 지난 2013년 12월부터 지난 2014년 1월 사이 돌잔치 전문회사 개업 비용을 명목으로 지인 최 씨와 변 씨로부터 각각 1억원, 65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주노는 투자자들로부터 지분과 수익금 절반을 나누기로 약속하고 총 5억원을 빌린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주노가 당시 가지고 있던 돈은 1억원 뿐이었으며, 돈을 변제할 능력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최 씨의 고소에 따라 지난해 8월 이주노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그는 음반산업 불황으로 가진 재산을 모두 날렸고, 빚으로 뮤지컬에 투자했다 실패해 2012년 12월 서울중앙지법에서 파산 선고를 받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