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딴따라' 지성-혜리, 시청자들 마음 '쥐락펴락' 했다…본격 밀당 드라마

입력 2016-05-12 08:04:13 | 수정 2016-05-12 08:0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딴따라 혜리 지성 / 사진='딴따라'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딴따라 혜리 지성 / 사진='딴따라' 방송화면 캡쳐


딴따라 지성 혜리

'딴따라' 지성, 혜리가 통쾌한 반격을 시작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지난 11일 방송 된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딴따라’ 7회에서는 거대 기획사 케이탑의 방해에도 포기하기 않는 신석호(지성 분)와 정그린(혜리 분), 딴따라 밴드의 모습이 그려졌다.

딴따라 밴드 데뷔 무대를 막기 위해 방송국을 상대로 협박을 한 케이탑 이준석(전노민 분)은 부메랑을 맞았다. 예능국장(권해효 분)의 소환에 방송국에 방문한 이준석. 그에게 예능국장은 음악이 좋다며 딴따라 밴드 데뷔를 진행시키겠다고 밝힌 후 소속 연예인을 무기로 갑질을 하는 케이탑을 보이콧하겠다고 말해 통쾌함을 선사했다.

석호는 딴따라 밴드 방송 데뷔 무산 위기에 처하자 바로 방송국으로 달려갔다. 음악방송 메인 PD를 만나 다시 사정하는가 하면, 직접 예능국장을 만나려 노력하는 등 포기하지 않았다. 딴따라 밴드 역시 포기하지 않았다. 데뷔 무대가 무산된 줄 알고 좌절했던 딴따라 밴드는 다시 연습을 시작했고 결국 더쇼 오프닝 무대로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데뷔 무대를 준비하는 딴따라 밴드의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턱시도를 갖춰 입고 방송국 앞에 선 딴따라 밴드 멤버 조하늘(강민혁 분), 카일(공명 분), 나연수(이태선 분), 서재훈(엘조 분)와 그들의 믿음직한 지지자 석호, 그린, 민주(채정안 분)의 모습은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온갖 방해 끝에 오른 딴따라 밴드의 데뷔무대는 감격스러웠다. 모든 것을 걸고 연주하고 노래하는 딴따라 밴드의 모습과 이들을 지켜보는 석호와 그린, 민주가 교차돼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하지만 케이탑의 방해공작은 멈추지 않았다. 데뷔를 했지만 기사와 반응은 전무했고, 라디오 스케줄마저 당일 지누(안효섭 분)에게 빼앗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하늘은 지누의 목 뒤에 새겨진 타투를 보고 성추행 사건의 진범이 지누임을 확신해 분노를 불태웠다. 하늘은 지누가 출연한 라디오에 “지누씨 목에 있는 타투 인상적입니다 작년 가을 부산 해운대 빈집에서는 어두워서 잘 못 봤는데 오늘 보니 지누님 타투가 맞네요”라고 문자를 보내 지누를 사색이 되게 했고, 이는 방송펑크로 이어졌다.

석호는 김주한(허준석 분)에게 지누와 지영(윤서 분)의 사진, 그리고 이를 지켜보는 주한의 사진을 익명으로 보내 주한을 옥죄기 시작했다. 하늘은 지누에게, 석호는 주한에게 강력한 한 방을 날리며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만들었고 앞으로 이들이 케이탑의 갖은 방해와 횡포에 어떻게 반격할지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석호와 그린 사이에는 달달한 로맨스와 갈등이 동시에 찾아왔다. 석호는 그린에게 “정그린이 딴따라 밴드의 얼굴이다”라며 옷과 지갑을 선물했다. 그린은 석호의 선물에 거울 앞을 떠나지 못하며 좋아했다. 석호는 변신한 그린의 모습에 “입혀놓으니까 여자여자하네”라고 혼잣말을 해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했다.

“저 대표님 좋아하는 것 같아요”라는 그린의 급 고백은 석호와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이에 당황해 얼굴을 붉히는 석호와 “진정한 매니저 선배님 짱”이라며 존경심을 드러낸 그린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며 엄마미소를 짓게 했다.

하지만 카일의 줄리어드 동문 이상원(서강준 분)을 통해 딴따라 밴드를 홍보하는 방법을 두고 석호와 그린이 대립하며 두 사람 사이에 갈등이 발생했다. 카일은 줄리어드 재학시절 상원과 늘 비교당했고, 열심히 했지만 그를 이길 수 없어 괴로워했던 것.

이에 이상원의 무대에 서게 해달라고 부탁하는 것은 없던 일로 하기로 했다. 하지만 좋은 기회라는 생각에 포기할 수 없었던 그린은 카일을 설득하려고 했고, 이를 본 석호는 분노에 차 “정그린 너 나가. 너 해고야”라고 해고통보를 해 긴장감을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