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문채원의 뒷심…시청률 두 자릿수 진입

입력 2016-05-12 10:02:59 | 수정 2016-05-12 11:1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이진욱기사 이미지 보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이진욱


'굿바이 미스터 블랙'이 방송 3회를 남겨둔 가운데 뒷심을 주고 있다.

TNMS에 따르면 MBC 수목미니시리즈 17회의 시청률이 10.9%(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로 지난 16회 시청률 9.3%보다 1.6%p 상승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과 동시에 두 자릿수 시청률에 처음으로 진입한 것.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지난 3월 16일 첫 방송 시청률 3.7%로 동시간대 지상파 수목극 3위라는 저조한 성적으로 출발했다. 지난 13회 방송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처음으로 차지하였고, 어제 방송에서는 두 자릿수 시청률에 진입하는 등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연출 한희, 김성욱/제작 이김프로덕션) 17회에서는 블랙 차지원(이진욱 분)이 복수를 본격화한 가운데, 죽음의 위기가 코 앞에 찾아왔다. 그리고 마침내 김스완(문채원 분)까지 차지원의 시한부 사실을 알게 됐다.

차지원과 김스완의 사랑은 회차가 거듭될수록 점점 깊어지고 있다. 김스완이 원수의 딸이라는 것과 차지원의 시한부 인생이 두 사람의 사랑에 위기가 되고 있지만, 그 위기마저 세상 가장 애틋한 사랑으로 만드는 이진욱과 문채원의 멜로 연기가 시청자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는 것. 힘든 길만을 걸어온 두 사람의 마지막이 행복할 수 있을지,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결말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한 지상파 프로그램의 시청률은 SBS 드라마스페셜 '딴따라'가 8.6%로 2위를 기록했고, KBS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신'이 6.6%로 3위에 머물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