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속보] 여의도 공사현장서 사고, "물탱크 쓰러지며 엄청난 파동…흙탕물 뒤집어썼다"

입력 2016-05-12 14:05:31 | 수정 2016-05-12 14:0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의도 공사현장 사고 /사진=트위터 유져 @ hi****** 사진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여의도 공사현장 사고 /사진=트위터 유져 @ hi****** 사진 캡쳐


여의도 인근 공사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 인근 공사 현장에서 약 10m 높이의 원통형 물탱크가 도로 방향으로 쓰러지는 사고가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공사장 옆 푸드트럭 안에 있던 50대 남성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SNS를 통해 사고 현장의 상황을 전달하고 있다.

트위터 유저 @ hi******는 "10분 전 산업은행 앞. 다친분 안 계셔야 할텐데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글에 따르면 원통형의 구조물이 토스트차량 앞으로 넘어지면서 도로는 흙탕물로 뒤덮였다.

@ja*******는 "여의도에서만 사고 현장이 벌써 두 번째"라면서 "큰 통이 쓰러지면서 엄청난 파동이 느껴졌다. 진흙탕을 뒤집어 썼다"고 토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