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세 여배우' 천우희, 칸 영화제 입성…"연기에 좋은 자극"

입력 2016-05-12 14:37:28 | 수정 2016-05-12 14:37: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천우희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천우희 / 사진 = 한경DB


배우 천우희가 제 69회 칸 국제 영화제에 참석한다. 천우희가 출연하고 나홍진 감독이 연출한 영화 '곡성(The Wailing)'이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칸에 첫 발을 내딛기 위해 출국을 앞두고 있는 천우희는 "새로운 경험을 앞두고 즐겁다. 어떤 드레스를 포즈를 취할지를 고민하기 보다 칸에 간다는 것 자체가 훌륭한 경험이고 앞으로 연기를 하는 데에 좋은 자극이 될 것"이라고 눈을 반짝였다.

할리우드 메이저 영화제작사 이십세기 폭스 인터내셔널이 투자, 제작한 '곡성'은 지난 3일, 언론시사를 통해 첫 공개되자마자 대 파란을 일으켰다.

'곡성'을 향한 호기심과 관심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뜨겁다. '곡성'의 공식 예고편이 공개되자 미지의 여인 무명 역을 맡은 천우희에 대한 관심도 상당하다. 지난 2014년 영화 '한공주'를 통해 이미 한 차례 국제 영화제에서 인지도를 높인 천우희가 '곡성'에서 어떤 연기를 선사할 지 유럽의 영화 관계자들이 호기심을 보인다고.

한편, 천우희는 오는 17일에 출국하며 21일에 귀국할 예정이다. 이후 이윤기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마이엔젤(가제)' 촬영장으로 복귀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