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전원책 변호사 "다음 대통령 임기중에 통일 될 것"

입력 2016-05-13 08:44:45 | 수정 2016-05-13 08:4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전원책 변호사가 양후 5년에서 7년 안에 통일이 될 것이라고 전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원책 변호사는 1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최근 북한의 김정은이 노동당 대회를 통해 정식으로 노동당 위원장에 추대된 것에 대해 "국제무대에서 인정받기위해 발버둥 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정은이 원하는 것은 시진핑 같은 사람들이 자신을 북한의 대표로 인정해주는 것"이라며 "왕조시대에도 왕의 권위가 약하면 신하들을 몰아세우고 해서 왕권을 세우려 했다"고 말했다.

특히 "김정은이 최근 대외적 행보를 보이는 것은 북한 내 권력이 확고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향후 5년에서 7년 사이인 다음 대통령 임기 안에 통일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JTBC '썰전'은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