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정은지, "'하늘바라기', 위로가 되는 노래"

입력 2016-05-14 09:40:26 | 수정 2016-05-14 09:40: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정은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정은지



'유희열의스케치북' 정은지가 신곡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솔로로 변신한 에이핑크 정은지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유희열은 정은지에게 "1위 후 눈물을 펑펑 흘렸다"고 말했다. 이에 정은지는 "부담이 많이 됐었다. 첫 솔로이기도 하고 싶은 이야기로 노래가 나오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정은지는 "에이핑크로 1위했을 때완 기분이 달랐다. 제가 솔로로 냈을 때 1위를 하니까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유희열은 정은지의 신곡 '하늘바라기'에 대해 "사랑, 이별 둘 중 하나일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은지는 "후보곡이 많았다. 사랑노래가 대부분이었는데 첫 솔로는 사랑노래는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노래를 들었던 이유가 제가 위로 받는 것 같고 저한테 하는 얘기같아서였다. 그런 노래들처럼 힐링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첫 솔로는 사랑이야기보다는 위로가 되는 곡이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