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유미·공유, '부산행'으로 칸 영화제 진출 "7월 국내개봉"

입력 2016-05-14 09:53:51 | 수정 2016-05-14 09:53: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공유·정유미가 영화 '부산행'으로 칸 영화제에 진출했다.

영화 '부산행'(연상호 감독)이 13일 제69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칸국제영화제에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된 '부산행'은 13일 오후 11시 45분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스크리닝을 가졌다.

상영에 앞서 '부산행'의 주역인 배우 공유·정유미·김수안과 연상호 감독이 레드카펫을 밟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영화 '부산행'은 좀비 바이러스가 대한민국을 뒤덮은 전대미문의 재난 속에서,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치열한 사투를 그린 블록버스터다.

칸국제영화제 공개 후 7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