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욕증시, 하락세로 마감 "전반적인 기업 실적 부진한 모습"

입력 2016-05-14 10:31:36 | 수정 2016-05-14 10:31: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마감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5.18포인트(1.05%) 하락한 17,535.3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50포인트(0.85%) 내린 2,046.6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65포인트(0.41%) 낮은 4,717.6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지수는 3주 연속 내림세를 보이며 올해 1월 중순 이후 가장 긴 주간 하락세를 나타냈다.

한편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S&P500 지수의 2,100선이 저항선으로 작용하는 데다 전반적인 기업들의 실적이 부진한 모습을 보인 것도 지수 하락에 일조했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