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朴대통령, 여야 3당 원내 지도부 회동 "세월호법 국회에서 협의해달라"

입력 2016-05-14 11:46:01 | 수정 2016-05-14 11:48: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 간 회동이 정례적으로 열린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첫 회동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3당 대표간 회동 정례화 및 여야정 민생경제 현안 점검회의 개최는 20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협치를 본격화하기 위한 제도적 틀을 마련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노동개혁과 관련, "필요성을 공감하나 노사합의 또는 사회적 합의를 거치는 것이 정책의 정당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고, 박 대통령은 "그렇게 하면 이상적이지만 많은 시간이 없다. 올해부터 고용절벽이 예상되는 만큼 정부 입장을 이해해 도와주면 좋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세월호 인양 후 조사위가 활동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 반드시 활동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며 세월호법 개정을 제안했고, 박 대통령은 "여론이 있으니 국회에서 이런 것을 잘 감안해 협의해달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