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 '부산행' 극찬 "최고의 미드나잇 스크리닝"

입력 2016-05-14 17:22:59 | 수정 2016-05-14 17:2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인스타그램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영화 '부산행'에 찬사를 보냈다.

비경쟁 부문 중 하나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영화 '부산행'은 13일(현지시간) 밤12시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됐다.

전형적인 좀비물인 '부산행'은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퍼지면서 감염된 사람들이 이상 증세를 보이며 사람들을 공격하는 내용을 그린다.

펀드매니저 석우(공유)가 외동딸 수안과 함께 탄 부산행 KTX는 한 여인으로 인해 아수라장으로 변한다. 이상 증상을 보이다 좀비로 변신한 그 여인으로 인해 승객 대부분이 좀비화 된다.

살아남은 승객 중에는 석우 부녀와 건장한 체격의 상화(마동석)와 그의 임신한 아내 성경(정유미), 야구부 에이스 영국(최우식)과 치어리더 진희(안소희) 등이 있었다.

영화는 이들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지역으로 알려진 부산으로 가기 위한 사투를 그린다.

영화 '부산행' 상영이 끝난 뒤 객석에선 5분가량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배우들은 관객과 취재진의 연이은 카메라 세례로 극장 밖으로 나가 차에 올라타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을 길에서 보내기도 했다.

한편 이번 월드 프리미어에 참석한 티에리 프레모 칸 국제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역대 최고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이었다. 연상호 감독의 차기작은 경쟁 부문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은 “영화를 여러 번 봤음에도 중반부터는 환호해주는 관객들과 함께 즐기면서 봤다. 한국의 관객들도 즐기면서 봐주셨으면 좋겠는데 반응이 어떨지 정말 궁금하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공유는 “처음 참석하는 해외 영화제이고 그것만으로 이미 행복했다. 더불어 나를 잘 모름에도 불구하고 한국 영화에 관심을 갖고 열정적인 호응을 보여준 그들에게 너무도 감사했고 배우로선 매우 신선한 자극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