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조세호, 차오루 배려에 감동 "평생 잘해줘야겠다"

입력 2016-05-14 18:44:32 | 수정 2016-05-14 18:44: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결혼했어요' 조세호가 차오루의 배려에 고마움을 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는 중국 전통 결혼식을 치르는 조세호·차오루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조세호는 차오루에게 "아까 할아버지가 결혼식에서 읽었던 글이 무슨 내용이냐"라고 물었다.

차오루는 "둘이 서로 이해하고 서로 희로애락을 같이 나누고 둘이 백년 같이 살아라"라고 부끄러워하며 끝까지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차오루는 "빨리 아기 낳아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세호는 미소를 지으며 "몇 명, 몇 명"이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차오루는 조세호에게 "족욕을 해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세호는 "나 무좀 있다"며 사양했다. 이에 차오루는 "그럼 같이 하자"며 조세호와 함께 욕조에 발을 담갔다.

차오루는 '우리결혼했어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을 위해서 마사지도 해주고 발도 씻어주고 싶었는데 당연히 거절할 걸 알았다. 그래서 같이 하면 덜 긴장하지 않을까 싶어서 같이 했다"며 속깊은 모습을 보였다.

조세호 또한 인터뷰를 통해 "족욕을 해준다고 하길래 '이친구한테 평생 잘해줘야겠다, '루루가 참 괜찮은 친구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