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금융노조 9월 총파업 결의, "성과연봉제 결사 저지"

입력 2016-05-14 22:30:23 | 수정 2016-05-14 22:30: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금융노조가 9월 총파업을 결의했다.

금융노조는 14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KBS스포츠월드에서 금융공기업지부 합동대의원대회를 열어 오는 9월 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결의했다.

김문호 금융노조 위원장과 금융공기업지부 위원장들은 삭발을 단행하고 성과연봉제 결사 저지의 의지를 천명했다.

김문호 금융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5월 말까지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라고 하니 기관장들이 자기의 목을 걸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 동의서 강제징구는 기본이고 온갖 협박과 회유가 판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대의원들의 의결에 따라 6.18 금융·공공노동자대회에 5만명 이상의 조합원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5개 공공부문 산별노조는 지난 10일 성과연봉제가 강행된다면 오는 9월 20만명이 참가하는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가 산별노조는 한노총 공공노련·공공연맹·금융노조와 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보건의료노조 등 5개 단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