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첫방 평가서] '미녀 공심이' 예상 넘어선 민아의 호연, 그리고 명불허전 남궁민

입력 2016-05-15 09:48:22 | 수정 2016-05-15 09:48: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SBS 새 주말 특별기획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순찬)가 '제대로 망가진 민아의 귀요미'에 힘입어 시청률 10.4%(수도권, 이하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화려하게 출발했다.

분당 시청률 그래프 역시 시종일관 거침없는 상승곡선을 유지해, 2회에는 시청률 15% 근접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 시청률도 8.9%를 기록, 심상찮은 연기 신예의 등장을 증명했다.

제작진은 첫 방부터 시청자의 집중 관심을 받은데 대해 "우선 무엇보다 몰빵 유전자 스토리가 시청자께 재미와 공감을 선사했다고 생각한다."며 "집에서 이런 종류의 차별을 받은 경험을 누구나 한 번 쯤은 가지고 있기에 공감대를 형성했을 것이고, 이런 아픔이 칙칙하지 않고 유쾌하게 그려져 시청자의 사랑을 받은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또 남궁민과 민아에 대해서는 "민아의 세련되지 않은 연기력이 오히려 통통 튀는 신선함을 주고 있다. 공심이 캐릭터가 재미 있고 신선한 캐릭터이기도 하지만 민아가 호감 넘치게 이를 구현해냈다."고 높게 평가하고, 남궁민에 대해서도 "민아의 신선함은 남궁민의 탄탄한 연기력의 뒷받침으로 빛날 수 있다.", "둘의 케미가 기대 이상"이라면서 능청스러운 정의의 안단태를 연기하고 있는 남궁민에 대해 "최고"라고 평가하고 별 다섯 개로 표시했다.

시청자들은 "캐릭터 잘 살리고 연기도 너무 잘한다. 이만한 공심이는 없을듯', ' 아이돌이 아니라 배우로 느낄 정도로 몰입감이 좋았다."라며 민아의 연기에 적극 호평하고 나섰고, "남궁민, 가발 쓰고 나왔을 때 완전 대박! 웃다가 기절", "역시 연기 잘하는 남궁민. 능청스러운 역도 제대로 소화"라면서 남궁민의 변신에 환호했다. 이밖에 "태양의 후예보다 재밌다.", "주말 새로운 대세 탄생한듯",", "남궁민의 노련함에 민아의 신선함 케미 너무 보기 좋다."라는 댓글로 <미녀 공심이>를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SBS 새 주말 특별 기획 ‘미녀 공심이’(연출 백수찬, 극본 이희명)는 정의로운 동네 테리우스 안단태(남궁민 분)와 못난이 취준생 공심(민아 분), 상류층이 되기 위해 발버둥 치는 완벽녀 공미(서효림 분), 재벌 상속자인 준수(온주완 분). 네 남녀의 싱그럽고 사랑스러운 로맨틱 코미디로 오늘 오후 9시 55분 2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