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서수남 "미국서 사고로 잃은 딸, 소포로 유골 받아"

입력 2016-05-15 13:02:38 | 수정 2016-05-15 13:02: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 좋다' 서수남 '일흔넷 열혈남아' 편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 좋다' 서수남 '일흔넷 열혈남아' 편


가수 서수남이 사고로 잃은 큰 딸을 그리워했다.

1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일흔넷 열혈남아 서수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서수남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큰 아이를 잃었다. 딸은 미국에 살다가 사고를 당했다. 마지막 모습도 못 보고 공항에 가서 미국에서 소포로 보낸 유골을 받는데 그때 그 마음은 억장이 무너졌다"면서 "'내가 무슨 죄를 지어서 이런 벌을 받나"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그는 “하루하루를 후회 없이 충실하게 살겠다는 마음을 가진 게 사실 얼마 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또 “숨 쉬고 있는 한 심장이 뛰는 일을 하지 않으면 죽은 목숨이나 마찬가지 아니겠나”라고 속내를 내비쳤다.

이날 서수남은 친구이자 친한 형님인 가수 오기택의 뇌졸중 투병을 응원하기 위해, 병원에서 쾌유 기원 작은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