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원종 지역발전위원장, 신임 비서실장 발탁 이유는? 도지사 3회 '행정통'

입력 2016-05-15 15:55:24 | 수정 2016-05-15 16:10: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원종 신임 비서실장 /지역발전위원회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이원종 신임 비서실장 /지역발전위원회 홈페이지

박근혜 대통령이 신임 비서실장으로 이원종 지속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발탁했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1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청와대 참모진 개편안을 발표했다.

이병기 실장은 최근 4·13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청와대 분위기 쇄신 등을 위해 박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신중한 검토를 거쳐 행정 전문가인 이원종 위원장을 후임으로 임명했다.

이 신임 비서실장은 1966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생활을 시작한 이래 1990년대 초부터 2006년까지 서울시장을 비롯해 민선과 관선으로 충북도지사를 3차례나 역임했다.

또 충북도지사를 마친 뒤에는 한국지방세 연구원 이사장과 서울연구원 이사장 등을 지냈으며, 현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 지속기구인 지역발전위원장을 지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집권 후반기 정책 추진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 정책조정수석에 안종범 현 경제수석을, 경제수석에는 강석훈 새누리당 의원을 임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