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칸'에 이재한 형사 떴다…조진웅, 여유-재치 겸비한 포즈로 포토콜 '탄성'

입력 2016-05-15 16:22:42 | 수정 2016-05-15 17:0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의 칸국제영화제 포토콜 현장에서 배우 조진웅이 보여준 센스만점 매너와 특급 팬서비스가 기자들의 환호를 이끌어내 화제다.

제 69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의 야외 포토콜 행사가 14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진행됐다. 이번 포토콜에는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영화 <아가씨>의 주역들 김민희, 김태리, 하정우, 조진웅이 모두 나서 각기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많은 취재진들의 이목을 끌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조진웅은 칸에서의 첫 공식 행사임에도 불구, 긴장한 기색 하나 없이 여유로운 모습으로 기자들을 위한 재치있는 포즈와 매너를 선보여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색다른 포즈를 부탁하는 기자들의 요구에 망설임 없이 단상에 올라 앉은 조진웅은 익살스러운 표정과 손짓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내며 현장에 있는 모든 외신과 국내 프레스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머러스하면서도 동시에 한 편의 화보를 연상시키는 그의 센스만점 포즈와 특급 서비스는 주위 기자들을 열광시키며 큰 환호와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칸국제영화제의 묘미 중 하나로 손꼽히는 이 포토콜은 일정한 규칙이 정해지지 않은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 속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주어진 특별한 시간으로 그 중 개성있는 포즈를 취한 몇몇 배우나 감독들은 해마다 화제의 중심이 되었다. 이 날 조진웅은 단상 위에서 뽐낸 매력적인 포토콜 매너로 이번 칸국제영화제 행사의 명장면을 탄생 시킨 셈.

뿐만아니라 조진웅의 훤칠한 수트 맵시 또한 그의 매력을 더했다. 몸에 딱 맞는 블루 계열의 수트를 착용한 조진웅은 남다른 체격과 우월한 기럭지로 포스 넘치는 수트 패션을 뽐내며 현장을 압도시키기도.

유쾌하면서도 센스 넘치는 조진웅 특유의 '잔망 매력'이 최고의 빛을 발한 이번 칸국제영화제 포토콜은 현재 많은 이들의 호응을 얻으며 큰 이슈몰이 중이다.

한편, 오는 6월 1일 개봉을 앞둔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에서 조진웅은 아가씨를 키운 이모부이자 후견인 코우즈키 역을 맡아 열연, 이에 여태껏 그의 필모그라피에서는 볼 수 없었던 모습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으로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