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이싱모델 故 주다하씨 동료들 "투철한 직업관+군기반장 '베테랑 모델'"

입력 2016-05-16 13:58:14 | 수정 2016-05-16 14:0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레이싱모델 故 주다하기사 이미지 보기

레이싱모델 故 주다하


레이싱모델 故 주다하(31)씨에 대한 애도의 물결이 지속되고 있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지난 15일 이날 오전 8시 40분경 주다하씨가 탑승한 승합차가 영암군 한 교차로에서 마주오던 다른 승합차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탑승객 6명 중 주다하씨가 숨지고 나머지 5명은 중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주다하씨와 일행은 2016 아시아스피드페스티벌(AFOS) 결승전이 열리는 전남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KIC)로 가던 중이었다.

연세대학교 출신 주다하씨는 레이싱모델계의 '엄친딸'로도 유명하다. 동료들은 그가 확고한 직업 의식을 가지고 일을 해 왔고, '군기반장'으로 선배의 역할을 했던 것으로 입을 모았다.

2012년 제7회 아시아모델상 시상식에서 레이싱모델상을 받았고, 로드FC의 로드걸로 활약하며 팬들에게 ‘MSG녀’로 불리는 등 사랑을 받아 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