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가 다섯' 신혜선, 프로 사랑꾼 성훈에 이미 푹 빠졌다

입력 2016-05-16 14:00:09 | 수정 2016-05-16 14:00: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가 다섯' 신혜선 성훈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가 다섯' 신혜선 성훈


‘아이가 다섯’ 속 성훈이 신혜선의 왕자님으로 등극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 연출 김정규)의 성훈(김상민 역)이 척하면 척, 눈치와 센스를 다 갖춘 프로 짝사랑꾼의 면모로 여심을 싹쓸이 한 것.

지난 주 방송된 25, 26회에서는 상민(성훈 분)이 연태(신혜선 분)와의 청계천 데이트 중 물에 빠져 널어놓은 연태의 신발을 숨겨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상민은 이를 핑계로 연태를 업고 청계천을 거닐며 흡족해하는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프로 짝사랑꾼의 면모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빛을 발했다. 그녀를 업고 도착한 신발가게에서 민망해 하는 연태를 위해 신발을 척척 골라주는 센스를 발휘하며 실사판 왕자님의 매력까지 발산한 것. 뿐만 아니라 신발을 사주면 도망간다는 속설에 그녀에게 장난스레 천원을 받아내 안방 여심을 혼미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네가 좋아하는 게 곧 내가 좋아하는 것”이라고 우겼던 상민이 볼링장을 가자고 제안한 후 그녀가 좋아하지 않으면 어쩌나 안절부절 하거나 자신의 여성 팬들을 은근히 신경쓰는 연태를 향해 눈치껏 질투심 유발 작전을 펼치는 대목들은 김상민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고.

이처럼 좋아하는 여자와 조금이라도 가까워지기 위해 신발을 숨겨놓는 귀여운 나무꾼부터 '천원짜리 구두'로 상대를 웃게 만드는 센스 만점남(男), 그리고 눈치만점 질투 유발 작전까지 캐릭터를 완벽하게 연기하며 로맨스에 날개를 달고 있는 성훈의 활약은 기존 로맨틱 코미디 남주인공과는 다른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