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혼 소송' 박시연, 유부녀들 여행 이후…"가정에 더 충실하게 돼"

입력 2016-05-17 16:07:16 | 수정 2016-05-17 16:44: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시연 이혼소송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시연 이혼소송 / 사진 = 한경DB


배우 박시연이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그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ICF몰 CGV에서는 박시연, 한채아, 김성은이 참석한 가운데 MBC에브리원 '로맨스의 일주일 시즌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성은은 "결혼 후의 여행은 나에게 주는 선물 같았다. 나의 시간이 없고 24시간 아이 스케줄에 맞춰지는데, 나 혼자만을 생각할 수 있어 더욱 행복했다"며 "오히려 여유로운 여행을 즐긴 후, 아들과 싸우지 않고 오히려 더욱 잘 지낸다. 태하(김성은의 아들)도 엄마가 변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신랑에게도 더욱 감사하게 됐다. 여행 후 육아도 내조도 더욱 열심히 하게 됐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박시연은 "어쩔 수 없이 사람이다 보니 속상할 때도 있고, 화를 낼 때도 있다. 그러나 다녀와서 훨씬 더 여유롭고 가정에 더 충실할 수 있게 되었다"고 거들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박시연은 최근 남편과 이혼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