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람핀 내가 쓰레기"…유상무 성폭행 논란? 누리꾼 가타부타 설왕설래

입력 2016-05-18 10:11:54 | 수정 2016-05-18 15:4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상무 논란
유상무 성폭행 논란 / 사진 = 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유상무 성폭행 논란 / 사진 = JTBC 제공

개그맨 유상무가 성폭행 논란에 휩싸여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이를 두고 설전을 벌여 눈길을 끈다.

한 매체는 18일 "개그맨 유상무가 20대 여성을 강간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유상무는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술에 취해 벌어진 장난에 가까운 일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유상무는 그동안 여러 방송에서 자신의 여성 편력 기질을 폭로한 동료 개그맨들 때문에 골치를 앓았다.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가 "본인이 먼저 집착해 놓고 본인이 바람피워 연인과 헤어진 일이 있지 않느냐"고 말하자 "여기서 그런 얘길 하면 어떡하냐. 내가 미쳤었다. 무엇을 하든 내가 쓰레기다. 미안했다"고 사과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