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려주세요…꿈이 있는 사람이었는데" 강남역 묻지마 살인 추모 물결

입력 2016-05-18 15:53:58 | 수정 2016-05-19 11:18: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남역 묻지마 살인 추모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 사진 = SALG***** 트위터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 사진 = SALG***** 트위터 캡처


강남역에서 발생한 묻지마 살인 사건의 피해자를 추모하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숨진 A(23·여)씨를 추모하는 메시지를 담은 포스트잇이 여러장 붙었다.

시민들은 "여성이 죽는 것은 이제 뉴스감도 아닙니까?" "살女주세요. 넌 살아男았잖아" "하늘에서는 행복하길" "그대도 꿈이 있는 사람이었는데" "저는 여자라서 유영철보다 먼저 죽습니다" 등의 메시지를 남겼다.

'강남역 묻지마 살인'은 지난 17일 오전 1시쯤 서울 서초구의 한 노래방 건물 화장실에서 발생했다.

범인 김모(34)씨는 피해 여성과 일면식도 없었으며, 살해 이유에 대해 "사회생활 중 여성에게 무시당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