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역 묻지마 살인' 용의자 30대 男, 알고보니 전직 신학도 '충격'

입력 2016-05-18 16:44:53 | 수정 2016-05-18 16:52: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진=채널A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진=채널A 방송화면


'강남역 묻지마 살인'의 용의자 김모(34)씨가 전직 신학생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7일 오전1시경 서초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김 씨가 처음 보는 여성(23)의 왼쪽 가슴과 어깨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살해 후 9시간 뒤인 사건 현장 인근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검거 당시에도 주머니 속에 30cm 상당의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피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조선일보에 따르면 그는 2014년까지 서울의 한 식학원에 다녔던 신학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조사에서 김 씨는 "여자들이 나를 무시해서 그랬다"라고 범행 동기에 대해 진술했고 "살해하지는 않았다"라며 횡설수설 했다.

경찰은 A씨가 평소 드나들던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피해자를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건 아닌지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