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태희 산업부 차관 "에너지 신산업 확산에 집단에너지 역할이 중요"

입력 2016-05-18 18:06:30 | 수정 2016-05-18 18:06:30
글자축소 글자확대
18일 집단에너지업계 대상 에너지新산업 정책 강연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과 집단에너지업계 사장단이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기사 이미지 보기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과 집단에너지업계 사장단이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은 정부의 에너지 신산업 확산을 위해 국내 집단에너지가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태희 제2차관은 18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서울)에서 지역난방을 공급하는 집단에너지업계와의 간담회에서 ‘에너지新산업 정책과 집단에너지정책 방향’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우 차관은 “집단에너지업계가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신기후체제 대응 뿐만 아니라 에너지원간의 융합을 통해 에너지 신산업 확산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당부하고 이를 위해 산업계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에너지 신산업의 확산과 에너지신산업 규제개혁과제 발굴을 위해 업계의 애로과 건의사항을 파악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했다.

산업부는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2월부터 에너지규제개혁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6월말까지 신산업투자활성화를 위한 진입장벽 철폐 등 제도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우 차관은 “집단에너지는 열(熱)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하면서 일정지역에 열을 독점 공급하는 구조로 융합 신산업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좋은 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집단에너지가 에너지 신산업을 접목하고 신산업모델을 발굴하는데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참석 기업들은 집단에너지업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정부의 에너지신산업 확산 정책에 기대감을 표명하고, 집단에너지와 에너지신산업의 연계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에너지원간의 융합 사업, 신재생에너지와의 연계 등 다양한 신사업 아이디어와 정부의 지원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날 업계는 온실가스 감축 주요수단으로 집단에너지를 활용하는 해외 사례를 소개하고 신기후체제 출범과 함께 국내에서도 집단에너지의 역할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우 차관은 신 기후체제 대응을 위해서 집단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으며, 국가 온실가스 목표 달성을 위해 집단에너지의 역할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우 차관은 “국가 온실가스 목표 달성은 에너지신산업 확산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높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집단에너지업계와 긴밀히 소통할 것이며, 기업애로 사항에 대해서는 합리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콤파스뉴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