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유미 "정우성과 전지현 보자마자 미치는 줄 알았다" 이유가

입력 2016-05-18 08:00:30 | 수정 2016-05-18 08:00: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JTBC 슈가맨 유미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슈가맨 유미 캡처


'슈가맨'에 출연한 가수 유미가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유미는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미는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를 부르며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추억을 선사했다.

노래가 끝난 후 유재석은 "이 노래는 정우성 전지현 광고로 유명하다"고 소개했다.

이에 유미는 "처음에는 그 정도인 줄 몰랐는데 보자마자 미치는 줄 알았다. 너무 떨리고 말도 안 되는 그림이지 않냐"면서 "정우성 전지현을 화면에서 본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사장님께 고맙다고 울면서 전화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슈가맨'에는 유미와 함께 혜령이 발라드 여왕으로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