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역 묻지마 살인' 피의자, 목사 꿈꾸던 신학대생…검거 당시도 '충격'

입력 2016-05-19 09:23:43 | 수정 2016-05-19 11:10: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쳐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 인근에서 벌어진 '묻지마 범행'의 피의자가 신학대생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밤 강남역 인근 한 건물 화장실 앞에서 피의자 김 모씨(34)는 피해자인 20대 여성의 왼쪽 흉부 등을 칼로 찌르고 살해했다.

살인을 저지르고 도주했던 김씨는 약 9시간 뒤인 이날 오전 10시쯤 지하철 강남역 부근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검거 당시에도 주머니 속에 30cm 크기의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인근 음식점 종업원으로, 전날 자신이 일하는 식당 주방에서 흉기를 챙겨 해당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범행을 저질렀다. 김 씨는 서울 지역의 한 신학대학을 다니다 중퇴했으며 한 때 목사를 꿈꾸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