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현주 "'진짜 사나이'서 어리바리한 모습만 부각돼 억울" [화보]

입력 2016-05-19 11:33:28 | 수정 2016-05-19 11:3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배우이자 플로리스트인 공현주가 '진짜 사나이'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

공현주는 최근 bnt와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가장 기억에 방송프로그램으로는 '너는 내 운명'을 꼽으며 "그 당시 40%가 넘는 시청률로 시청률이 좋은 드라마 탑10에 항상 꼽혔기 때문에 잊을래야 잊을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도 계속 TV채널에 방송되고 있고 그로 인해 아직까지도 그 드라마를 신선하게 보시는 외국 팬 분들이 있어서 신기하고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배우생활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20대 초반 나이에 맞지 않는 팀장이나 실장 역할로 인해 공감이 어려웠던 점을 토로하며 그로 인해 자연스럽게 꽃을 접할 수 있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꽃 이외에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으로는 스쿠버다이빙, 요리, 승마 등 다양한 취미 생활을 갖는 편이고 평소 자신이 즐길 수 있는 운동으로 몸매 관리를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자신이 생각하는 매력포인트에 대해 "요즘 너무 예쁜 친구들이 많아서 외적인 부분보다는 거침없는 모험심과 빠른 적응력인 것 같다"며 "'진짜사나이'에서 제복을 입고 뛸 때는 포레스트검프처럼 너무 상쾌했고 심지어 군대체질이라는 말도 들었다. '정글의 법칙'에서는 모든 것을 다 내려놔야해서 거울을 안 보는 게 너무 편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짜 사나이'에서 "식도는 척추에 있다"는 말이 왜곡돼 기사화된 것이나 재미를 위해 편집이 되다보니 어리버리한 모습만 부각이 된 점이 속상하다고 털어놓기도.

공현주 / bnt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공현주 / bnt 화보


최근 다녀온 아프리카 봉사활동에 대해서는 열의를 띄며 "봉사 타이틀이 '꽃들에게 희망을'이라는 캠페인이었는데 생리기간동안 학교에 가지 못하는 여자 아이들에게 위생용품을 지원해주는 프로젝트다. 여아들은 생리기간 동안 위생용품이 없어 누더기천이나 깃털을 사용해서 건강에 좋지 않을 뿐 아니라 1년의 1/3의 여아들은 학교를 못나가게 돼서 학업을 포기하거나 아동노동, 성폭행 같은 일에 휩싸이게 돼 속상했다"고 전했다.

공현주는 앞으로 플로리스트 레슨이나 기업 행사, 강의 활동 등과 함께 패션프로그램이나 드라마로 얼굴을 비출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