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김고은, '은교' 베드신 어땠길래…"아버지가 반대"

입력 2016-05-20 08:07:04 | 수정 2016-05-20 09:3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김고은 / 사진='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김고은 / 사진='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쳐


해피투게더 김고은

배우 김고은이 영화 '은교'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19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김고은은 "하고싶은 작품이 생기면 (아버지에게) 시나리를 항상 보여준다"고 운을 뗐다.

이에 MC 박명수는 "'은교' 시나리오도 보여줬냐?"고 물었고 김고은은 "보여줬다"고 답했다.

김고은은 "나랑 아빠랑 책도 공유를 많이 하는데 둘이 '은교' 소설을 읽으면서 '이거 되게 재밌다'고 말한 한 달 뒤 시나리오를 받았다"며 "아빠한테 시나리오를 보여주기 전에 '은교가 영화로 제작되는데 나보고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순간 안된다며 방으로 들어가셨다"고 말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어떻게 설득했냐"라고 물었고, 김고은은 "설득 안 했다. 그냥 가만히 앉아있었다. 안된다고 하는 게 납득이 갔고 나도 무서웠고"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고은은 "그런데 20분 후 얼굴에 그늘이 진 채로 나온 아빠가 '해도 좋을 것 같다'고 하더라. '은교' 책 읽었을 때 그 아이의 이미지가 내가 떠올랐던 적이 있었다고"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