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김흥국, 유재석 "제 결혼식은 왜 안왔어요?" 폭로에 한 말이…

입력 2016-05-20 08:31:28 | 수정 2016-05-20 08:31:2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김흥국 / 사진='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김흥국 / 사진='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쳐

해피투게더 김흥국

'해피투게더' 김흥국이 '예능 치트키' 클래스를 입증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1등부터 꼴등 특집’으로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 배우 김고은, 김희원, 영화 감독 겸 배우 양익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흥국은 입만 열면 빵빵 터지는 ‘예능 치트키’의 위엄을 제대로 드러냈다. 그는 ‘불참의 아이콘’ 조세호가 화제를 모으면서 덩달아 높아진 인기를 자랑하며 “(내 스케줄이) 아이돌이다. 내가 한류다”라며 근거 없는 주장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흥국은 정작 본인이 ‘불참의 아이콘’이 될 뻔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이 김흥국을 향해 “제 결혼식에는 왜 안 왔냐”고 반문한 것. 이에 김흥국은 “내 딸이랑 같이 갔다. 가기 싫다는 애 데리고 가서 기사도 났다. 찾아봐라”라며 발끈했고, 실제 기사들을 통해 어린 딸과 함께 결혼식에 참석한 것이 증명돼 폭소를 유발했다.

김흥국은 불참 콤비 조세호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흥국은 조세호를 향해 “’프로불참러’가 화제가 된 직후 내 라디오의 게스트로 바로 나와주더라. 매우 의리가 있다”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이어 “(불참 사건의 발단이 되었던) 안재욱 아이의 돌잔치가 내년 2월이다. 그때까지 이 인기를 이어가야 한다”면서 갑자기 조세호의 인기 유지플랜을 구상해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흥궈신’ 김흥국은 조세호에 이은 유망주로 김고은을 눈여겨봐 관심을 모았다. 김흥국은 김고은의 깨끗하고 풋풋한 매력에 감탄하며 “김고은씨는 하루에 몇 번이나 씻나?”라고 엉뚱한 질문을 건네 김고은을 당혹케 했다.

나아가 김흥국은 김고은이 아델의 make you feel my love를 열창하자 “음반을 내도 되겠다. 가수 협회에 등록해라. 회비는 18만원”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MC들이 “가수가 아닌데 가수협회에 어떻게 등록하냐”고 묻자 “내가 회장이다. 내 사인만 있으면 된다”면서 못 말리는 직권남용(?)으로 안방극장은 웃음바다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김흥국은 녹화 도중 갑작스러운 퇴근을 감행해 웃음을 유발했다. 김흥국은 해맑은 미소를 터뜨리며 “즐거웠어~”라는 외마디 인사를 남긴 채 조퇴를 감행했고, 홀연히 사라진 김흥국의 뒷모습은 폭소를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