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장근석 "뱀 먹방, 힘들었냐고? 팬들 덕에 뿌듯"

입력 2016-05-20 14:26:52 | 수정 2016-05-20 15:58: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장근석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장근석


장근석은 '대박'을 통해 '뱀 먹방'을 비롯한 연기투혼을 불살랐다. 20일 경기 SBS탄현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월화드라마 '대박'의 기자간담회에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볼 수 있었다.

장근석은 "고생하는 것은 충분히 예상했다. 디렉터에 대한 신뢰와 존중이 있었기에 무조건 따랐다. 저 조차도 '할 수 있을까'라는 의구심이 드는 부분들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친듯이 열중해서 그런 장면을 표현하려 했다. 지금까지 해왔던 작품에서 이렇게 하드한 장면이 없었다. 내가 정말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작품이 대박 났으면 좋겠지만 '대박'이라는 것 자체가 연기에 대한 재미, 의미를 찾아줄 수 있었던 것이 '대박사건'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뱀 먹고 이런 것들은 힘들지는 않았다. 카메라에 빨간불이 들어오면 뭔가를 표현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다. 살아있는 뱀을 염전 밭에서 씹었다. 끝나고 나니 헛구역질도 하고 그랬다"라고 설명했다.

장근석은 또 "팬들이 '장근석의 팬인 것이 자랑스럽다'라는 이야기를 볼 때마다 정말 행복했다. 평범한 인터넷 게시판에 들어가면 '뱀 기생충'에 대한 이야기도 있더라. 주변 반응들은 지금까지의 장근석의 모습이 아니어서 신기하다라고 한다"라고 전했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 분)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조선시대 투전판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다. 매주 월화,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