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혜선·안재현, 결혼식 대신 기부 "어린이 환자에게 희망 주고 싶다"

입력 2016-05-21 15:29:08 | 수정 2016-05-21 15:2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구혜선·안재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구혜선·안재현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정식으로 부부가 됐다.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는 21일 결혼식을 여는 대신 오전 11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 어린이 병원 환자를 위해 기부했다.

구혜선·안재현 부부는 "상대를 통해 타인을 위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배웠고, 결혼을 통해 뜻깊은 일을 실천하고 싶었다"라며 "힘들게 병마와 싸우는 어린이 환자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구혜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둘은 드라마 '블러드' 촬영차 찾은 병원에서 어린이 환자를 자주 접하면서 이들을 도울 방법을 고민했다"면서 "결혼식 대신 예식에 들어가는 비용 전액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은 소아심리치료실에 안재현-구혜선 부부 이름을 딴 기부 현판을 부착하고 기부금을 어린이 환자 질병연구와 휴식공간 조성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