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배구 리우행 확정, "40년 만에 메달 도전"

입력 2016-05-21 17:16:34 | 수정 2016-05-21 17:16: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리우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1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배구 세계예선 6차전에서 태국을 세트 스코어 2-3(25-19 25-22 27-29 24-26 12-15)으로 패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태국에 2개 세트만 따낸다면 지더라도 승점 기준으로 전체 4위 이내 성적을 확보하는 상황이었다.

이번 세계예선에서 4승 2패(승점 13)를 기록한 한국은 남은 도미니카공화국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자력으로 리우행 티켓을 따냈다.

이날 태국을 상대로 1·2세트를 먼저 따내면서 리우행을 확정지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끈질기게 맞선 태국에 결국 발목을 잡혔다.

한편 2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서는 한국 여자배구는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첫 동메달을 따냈던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40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