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김진경·조타, "신혼여행은 정글로"

입력 2016-05-21 17:46:09 | 수정 2016-05-21 17:46: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결혼했어요' 김진경이 신혼여행을 언급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조타·김진경의 결혼 생활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조타와 김진경은 '우리결혼했어요' 제작진의 미션에 따라 차를 타고 이동했다. 운전면허가 없는 조타를 대신해 김진경이 운전에 나섰다.

아무 말도 못하고 있던 조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위축 됐나보다. 차에 얻어탄 느낌이라 계속 내려갔던 것 같다. 뭔가 해야되는 느낌인데 못하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어 두 사람은 어색하게 대화를 이어나갔다. 조타는 "결혼 빨리하고 싶었다. 꿈꾸던 결혼생활은 서약서에 적혀있던 것 그대로다. 물 한방울 묻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타는 김진경에게 "뮤직비디오에 나온 걸 봤다"고 했다. 조타는 "서인국 선배의 뮤비에서 키스신을 하셔서..."라고 말했다. 이에 김진경은 "일을 열심히 했다. 과거니까"라며 쑥쓰러워했다.

한편 김진경은 조타가 나온 '정글의 법칙'을 언급하며 "정글에 너무 가고 싶다. 신혼 여행을 정글에 가야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