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현진, 두 번째 등판에서 3이닝 3실점 "실점, 개의치 않는다"

입력 2016-05-21 19:49:13 | 수정 2016-05-21 19:4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류현진이 두 번째 실전 등판에서 3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 산하 상위 싱글 A 팀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 소속인 류현진은 20일(현지시간) 새너제이 자이언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와의 마이너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 안타 3개를 맞고 3실점(1자책점) 했다.

류현진은 예정보다 1개 적은 44개를 던진 뒤 3이닝이 끝나고 교체됐다. 최고 구속은 시속 143㎞를 찍었으며 44개 중 34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지난해 5월 어깨 수술 후 1년 이상 재활에 매달려 온 류현진은 랜초쿠카몽가 유니폼을 입고 지난 15일 인랜드 엠파이어 식스티식서스(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산하)를 상대로 수술 후 처음으로 실전에서 선발 등판했으며 이번이 두 번째 등판이다.

한편 류현진은 경기 후 "투구 수와 이닝을 늘린 것에 만족하고, 제구도 괜찮았다"면서 "마이너리그에서 실점한 것은 개의치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