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현진, 두 번째 재활등판 "던질수록 강해지는 느낌"

입력 2016-05-21 09:53:39 | 수정 2016-05-21 09:53: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류현진이 두 번째 재활 등판에 나선다.

현재 류현진이 속한 다저스 산하 상위 싱글A 구단인 랜초 쿠카몽가 퀘이크스는 구단 공식 트위터에 "류현진이 21일 새너제이 자이언츠전에 선발 등판한다"고 공개했다.

작년 5월 왼쪽 어깨 관절경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재활을 거쳐 16일 처음으로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경기에 등판했다.

류현진은 2이닝을 던졌고, 안타 1개와 삼진 2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가볍게 수술 뒤 첫 등판을 마쳤다. 공은 22개를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87마일(시속 140㎞)까지 나왔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매체 '트루 블루 LA'와 가진 인터뷰에서 "느낌이 좋았다. 던질수록 강해지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한편 류현진은 앞으로 최소 4번 정도 재활 등판을 소화할 예정이다. 순조롭게 재활 등판을 마친다면, 류현진은 6월 중순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