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5' 씨잼, "내가 원하는 건 돈이다"

입력 2016-05-21 10:48:01 | 수정 2016-05-21 10:5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5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5



'쇼미더머니5' 씨잼이 솔직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5'에서는 1차 예선을 통과한 참가자들이 '60초 미션'으로 2차 예선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쇼미더머니5' 참가자들은 씨잼의 참가에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씨잼은 "내가 나온 것 때문에 스스로의 위치가 위협된다고 생각돼 날 미워하는 건 여러분의 잘못이다. 나를 미워하지 말라"고 전했다.

이에 더 콰이엇은 "나도 의외이긴 하다"라고 말했고, 씨잼은 "내가 원하는 건 돈이다. 즐기면서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을 거 같아 참가했다"고 덧붙였다.

씨잼의 패기에 길은 "그 친구는 놀러 나온 거 같다. 여유가 있다. 자기 무대라고 생각하고 나온 거 같다"며 칭찬했고, 사이먼디는 "참가자가 아니라 그냥 씨잼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모두의 예상대로 씨잼은 심사위원의 ALL PASS를 받았고, 심사위원들은 "안 줄 수가 없다. 마실 나온 기분이다. 너무 잘 한다"며 씨잼의 실력에 감탄했다.

또 더 콰이엇은 "씨잼한테는 쇼미더머니가 편한 거 같다. 그래서 우리는 씨잼한테 시련을 줄 거다. 다른 참가자들도 씨잼을 우상 보듯이 보면 노잼이다"라고 말했고, 도끼는 "씨잼이 아니라 노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