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강석주 전 국제담당 비서, 식도암으로 사망 "외교라인 재구축 예정"

입력 2016-05-21 11:54:25 | 수정 2016-05-21 11:54: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북한 강석주 전 노동당 국제담당 비서가 식도암으로 사망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1일 "강석주 동지는 급성호흡부전으로 주체 105(2016)년 5월 20일 16시 10분 76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하였다"면서 "동지의 영구는 평양시 보통강구역 서장회관에 안치되어 있다"고 밝혔다.

중앙방송은 "강석주 동지는 1990년대 초부터 반미 핵 대결전을 승리에로 이끄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천재적인 외교지략과 탁월한 영도를 실현하는 전초선에서 활약하였다"면서 "강석주 동지는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위원, 내각 부총리, 당중앙위원회 비서로 사업하면서 당과 국가의 대외정책을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 온갖 지혜와 정열을 다 바치었다"고 전했다.

강석주 전 비서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한 후 외교부에서 제1부부장 등을 역임하면서 제네바 합의를 이끌어내는 등 대미외교를 총괄했으며, 지난해 8월 이후 건강상 이유로 공식활동을 중단한 상태였다.

한편 강석주 전 비서의 사망에 따라 북한 외교 진용은 '리수용-리용호' 라인으로 구축됐다.

노동당 정무국 국제담당 부위원장직을 맡은 것으로 보이는 리수용 전 외무상과 리용호 신임 외무상을 정점으로 한 북한의 새로운 외교 라인이 짜진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