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女아이돌, 괴한 흉기 피습 당해…20곳 찔려 중태

입력 2016-05-23 09:37:01 | 수정 2016-05-23 09:3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JTBC 방송 캡처


일본 아이돌 도미타 마유(20)가 무차별 흉기 공격을 당해 중태에 빠졌다.

21일 오후 5시께 아이돌 가수 도미타 마유가 도쿄 고가네이시 한 공연장 인근 부지에서 27세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과 허리 등 20곳이 찔렸다.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남성은 얼마 전 선물을 보냈는데 도미타가 되돌려주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도미타 마유는 사건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중태에 빠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에게 상해 혐의를 적용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