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녀 공심이' 민아·남궁민, 포복절도 로맨스…시청률 10.4% 기록

입력 2016-05-23 10:48:40 | 수정 2016-05-23 10:4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녀 공심이' 민아 남궁민기사 이미지 보기

'미녀 공심이' 민아 남궁민


'미녀 공심이'가 주말 안방극장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3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SBS 주말특별기획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이 전국 시청률은 10.4%를 기록했다. 수도권 시청률은 전회보다 0.2%P 상승해 12.2%를 기록했고, 특히 2049 시청률은 무려 0.8%P나 상승해 5.8%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안단태(남궁민 분), 석준수(온주완 분)가 쉴 틈 없는 로맨틱 펀치로 여심을 흔들었다. 공심(민아 분)에게 완벽히 콩깍지가 쓰인 안단태와 존재 자체가 다정한 석준수(온주완 분)가 달달한 멘트로 심쿵의 진수를 선보였다.

공심은 사장의 지시에 안단태의 사무실을 찾았다가 불량배들과 직면, 손목에 상처를 입었다. 상황을 정리 후, 공심에게 밴드를 붙여준 단태는 “사무실에 왜 왔었냐”고 물었고 “안단태 씨에 대해서 궁금해져 가지구요”라는 대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물론, 공심은 재빨리 “말 그대로 알아보고 싶다”는 철벽 멘트를 덧붙였다.

왠지 썸남썸녀가 주고받는 것 같은 멘트와 미묘한 분위기에 끌린 걸까. 단태는 “나는 처음부터 공심 씨에 대해 궁금했어요”라는 깜짝 고백으로 공심을 당황하게 했다. 마찬가지로 단태 역시 궁색한 변명을 덧붙였지만, 이미 공심에게 푹 빠진 마음은 입만 열었다 하면 심쿵 멘트를 만들어냈다.

출근 전, 편의점 구석에서 쌍꺼풀 테이프와 속눈썹을 붙인 공심에게 “그대로 나가면 사람들 놀래 안돼요”라고 면박을 주고 “얼라? 굴욕이네?”라는 얼굴 이행 시로 화를 돋웠지만, “공심 씨는 아무것도 안한 게 제일 이쁘다”는 진심을 숨기지 않았다. 언니처럼 예뻐 보이고 싶어 쌍꺼풀 테이프를 붙여봤다는 공심의 말에 “내 눈에 제일 예쁜 여자는 공심 씬데?”, “너무 귀여워”라는 달달한 말도 아끼지 않았다.

동시에 공심이 편해진 준수는 장난기가 부쩍 늘어갔다. “사무적으로 막 대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정중히 부탁하는 공심에게 “알겠어요. 내가 생각이 짧았네요”라며 수긍하더니, 곧바로 “오늘 점심 메뉴 정했어요? 밖에 나가서 콩국수 먹어요. 딴 거 먹으면 해고야”라는 반 존댓말로 달달한 금수저의 면모를 선보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